강아지 질병 의심, 동물병원 가봤던 썰 
강아지가 큰 질병에 걸렸을 때.

 

강아지 질병

어느 날.
매일같이 하루하루 활발했던
우리 강아지가 
오늘따라 이상했다.
하루, 이틀이 지나면 괜찮을 줄 알았다.

하루이틀이 지나도 기운도 없고 이상했다.
더이상 지체하면 안 되겠다 싶어서 급하게 동물병원행.
수의사 선생님께 진찰을 받아보니
상당히 큰 질병에 걸렸다고 한다.

(강아지 질병 종류는 꽤 많다.)

불과 몇일 전까지만 해도
잘 뛰어놀고 활발했던 녀석인데,
하루 아침만에 생사를 넘나들정도로
큰 질병에 걸렸다고 하니, 머리가 얼얼했다.

 

“치료 받으면 나을 수 있는건가요?”

“해봐야 알 것 같습니다.”
“지금 상황은 수혈이 시급하고요..”

“네 그럼 그렇게 해주시고, 비용이..?”

“오늘은 97만원이고, 이후 입원비는 하루에 20만원씩…”

 

만약 당신이 경제적으로 여의치 않은 상황이라면,
과연 어떻게 할 것인가?

‘가망이 없어도 무슨 수를 쓰더라도 살려야지!’하는게
동물을 사랑하는 사람의 공통된 마음이지만

모든 일이 그렇듯
마음만으로는 쉽게 해결되지 않는다.
말과 마음으로는 언제든지 위로하고 위로 받을 수 있다.

본질은 이 문제를 실질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의지와 능력이 있느냐는 것.

내가 당장 해줄 수 있는 능력이 없거나,
이후 여러 상황을 감당 못할 것 같으니
돈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었다.

가망은 없다고 하지만
생사를 넘나들며 힘겹게 버티고 있는
우리 강아지의 안타깝고 고달픈 모습을 보고 있자니..

맨 밥에 고추장을 비벼서 먹는 한이 있더라도
컵라면으로 하루를 떼우는 한이 있더라도
할 수 있는데까지 해보자! 하고, 입원(치료)을 결정했다.

 

하지만…

녀석은 일주일을 채 버티지 못하고 별이 되었다..

강아지 질병

 


위 이야기는 허구가 아니라
몇년전 헬로비에프가 겪었던 실제 이야기다.

강아지 질병

주인이 경제적으로 뼈가 시릴만큼 힘들 당시였다.

강아지가 큰 병에 걸려
생사를 넘나드는 그 상황을,
절박하고 간절한 그 상황을,
직접 겪어보지 않은 사람은 모를 것이다.

절대 일어나서도 안되겠지만
만약 이와 같은 상황이 벌어진다면
당신은 어떻게 할 것인가?

가족처럼, 친구처럼 하루하루를 함께하고
누구보다 아껴주고 사랑했는데

돈 앞에 굴복해, 치료비 계산을 하는
자신을 속물이라며 자책만 할 것인가?

다사다난한 여러 시행착오와
수많은 경험 끝에 내린 답은 이렇다.

인생의 모든 문제는 ‘돈’이다.
대부분의 문제를 돈으로 예방할 수 있고

대부분의 문제를 돈으로 해결할 수 있다.

돈이 없어 뼈가 시린 경험을
겪어보지 않은 주인은 
이 글을 읽을 필요가 없다.

강아지가 병에 걸리면
좋은 수의사에게, 최고의 치료를 받으면 되고
그에 마땅한 값어치를 주면 되기 때문이다.

물론! 다른 경우의 사람들도 있을 것이다.

돈이 아무리 많아도, 강아지를 물건으로 보고
치료하지 않는 사람도 있을거고
돈이 아무리 없어도, 대출을 해서라도
치료하는 사람도 있을거다.

하지만 분명한 사실은
주인이 능력이 부족하거나 혹은
적당하리만큼 평범한 상황일 때

강아지가 큰 병에 걸린다면
그 상황을 직면하게 되면

정신, 육체적으로 힘들고
물질적으로도 힘들게 되어있다.

그렇다면, 이 문제를 어떻게 하면
그나마 가장 현명하게 극복 할 수 있을까?

헬로비에프가 직접 겪어봤기에 문제 제기를 했고
직접 겪어봤기에 문제 해결의 방법을 찾아보았다.

 

강아지 질병

예방 접종과 같은 예정된 지출(의료비)이 아닌
갑작스런 질환이나 질병으로 병원에 방문하는 것은
예상외지출이다.

강아지 병원비, 수술비 “너무 비싼거 아닌가요?”
강아지 병원비로 400만원까지 나올 수가 있나요?
동물병원비, 왜 병원마다 다르죠?

금액이 크든 작든
내 예상과 달리 지출이 되는 것이기 때문에
이 지출로 인해, 리듬이 깨질 수 있다.

이를테면 오늘 월세를 내야하는데
강아지 병원비 때문에 월세가 밀려
건물주에게 아쉬운 소리를 해야하고
그런 과정에서 여러 잡음이 들릴 수도 있다.

부모님께 용돈을 보내드려야 하는데,
본의 아니게 그러지 못해
부모님의 생활 리듬을 깰 수 있다.

이 외에도 각자의 여러 상황에 따라서
썩 유쾌하지 않은 일들이 굴비엮듯이 발생한다.

하나의 예상치 못했던 사건으로 인해
여러가지 방면에서 문제가 생겨난다.
소위 말해서, 멘탈이 깨지는 상황에 직면한다.

강아지 질병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이런 상황에서도 멘탈이 깨지지 않도록
예상외지출 피해를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은 ‘강아지 보험’이다.

그런데!
강아지를 키우고 있는 애견인이라면 잘 알겠지만
우리나라의 강아지 보험

가입할 명분이 많이 부족하다.

– 펫보험에 들지 않는 이유.
반려동물보험 활성화 안되는 이유?

가입 연령과 과거 병원 기록,
자주 일어나는 질환, 질병에 대해서는
보상하지 않기도 하고, 면책 사항도 많다.

그래서 보험을 들고싶은 동기와 명분이 생기지 않는다.

그렇다면

헬비가 제안하는 해결 방법은 무엇일까?

 

강아지 질병

사고싶은 물건, 하고싶은 일, 가고싶은 장소가 생기면
하고싶은 걸 이루기 위해서, 우리는 돈을 모은다.

이를테면
베트남 하노이로 5박6일 여행을 위해
한달에 20만원씩 1년을 모은다.

이렇게 우리는 버킷리스트를 실현하기 위해
계획을 짜고 그에 맞게 행동해서 준비한다.

 

강아지 질병

헬비가 생각한 강아지 보험은 이와 같다.

내 강아지에게 발생할 수 있는
예상외 상황을 대비해서

강아지 의료비 통장을
따로 만들어 두는 것이다.
일종의 주택 청약처럼 말이다.

1년, 2년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다면
더 좋다. 계속 쌓인다.

한 달에 20만원씩만 모아도 1년이 지나면
최소 120만원 ~ 최대 240만원이 적립된다.
이후 무슨 일이 생겨도 꺼내어 쓸 수도 있다.

정말 쉽고, 단순한 방식이지만
실제로는 아무나 못 할 일이란거 잘 안다.

이 생각과 의식 자체를
스스로 깨닫고 준비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실제 경험을 빗대어 써봤으니 곰곰히 생각해보길 바란다.

 

이 어려운 경제에 우리 애견인들은
사고, 하고, 가고 싶은 것 투성이고
이외에 지출할 꺼리가 너무나도 많은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과거의 헬비처럼 돈 앞에 굴복하여..
정신・육체・물질적인 피해를 입고 싶지 않다면
꼭 해 볼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

강아지 질병

 

유쾌한 강아지의 하루
헬로비에프

 

헬로비에프

헬로비에프 쉽게 알아보기, 요약정리